경주 낭산서 쌍탑 가람 확인
경주 낭산서 쌍탑 가람 확인
  • 안영준
  • 승인 2019.05.1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복사 터 추정지에서 발견
오늘 출토유물 700여점 공개
통일신라 왕실사원 연구 도움
황복사터추정지에서쌍탑가람확인
경주 황복사 터 추정지.


경주시가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재)성림문화재연구원에서 3차 발굴조사하고 있는 경주 낭산 일원에서 황복사 추정 금당지와 쌍탑지, 중문지 등이 배치된 것으로 보이는 가람터를 확인했다.

또한, 통일신라 이후에 황복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과 함께 조영된 대석단 기단과 십이지신상 기단 건물지, 회랑지도 확인했다.

금동입불상, 금동판불, 비석 조각, 치미, 녹유전을 포함해 700여 점의 유물도 발굴해 16일 2회에 걸쳐 발굴현장을 출토 유물과 함께 공개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황복사(皇福寺)는 654년(진덕여왕 8년)에 의상대사(625~702)가 29세에 출가한 곳으로, 허공을 밟고 올라가 탑돌이를 했다는 설(說)이 전해져 목탑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1942년 경주 황복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을 해체 수리할 때 나온 사리함에서 확인된 ‘종묘성령선원가람’명문을 통해 종묘의 기능을 한 왕실사원으로 추정됐다.

2016년 1차 발굴조사에서는 제34대 효성왕(737~742)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위한 미완성 왕릉, 건물지, 남북도로 등을 확인했다.

2017년 2차 발굴조사는 신라 왕실사원임을 추정할 수 있는 대규모의 유구와 금동불상 7점을 비롯해 약 1천여 점의 유물을 출토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한 3차 발굴조사에서는 1금당(金堂), 2탑, 중문으로 추정되는 사찰 건물지가 남북 방향으로 난 일직선에 배치된 형태가 확인됐다.

금당지는 정면 7칸, 옆면 4칸으로, 규모는 동서 28m, 남북 16m이다.

중문지는 초축과 중축이 이루어졌고 규모는 정면 3칸, 옆면 2칸이다.

3차 발굴조사는 통일신라 가람배치와 왕실 사원 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경주=안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