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여제’ 이상화, 박수칠 때 떠난다…눈물의 기자회견
‘빙속 여제’ 이상화, 박수칠 때 떠난다…눈물의 기자회견
  • 승인 2019.05.1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 모습, 기억해주세요”
“무릎 부상에 몸 상태 안좋아
코치나 지도자로 활동할 것”
이상화고별인사
‘빙속 여제’ 이상화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회견에서 선수 생활의 소회를 밝히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빙속 여제’ 이상화(30)가 선수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상화는 16일 서울시 중구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 루비홀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며 은퇴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상화는 “평창동계올림픽 후 선수 생활을 이어가려 했지만,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몸 상태가 돌아오지 않았다”라며 “팬들이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줄 때 선수 생활을 마무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은퇴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향후 계획을 짜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계획을 세우지 않은 상태다. 앞으로 지도자는 할 수 있을 것 같다. 생각을 정리해야 할 것 같다”면서 “베이징 올림픽 때는 해설위원이나 코치로 참가하고 싶다”고 향후 계획도 밝혔다.

이상화는 세계 최고의 여자 단거리 스프린터였다.

그는 휘경여중 재학 시절 태극마크를 처음으로 단 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500m 금메달,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500m 금메달,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500m 은메달을 획득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특히 2013년에 세운 36초36의 여자 500m 세계신기록은 현재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