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양지(池) 이팝나무 숲
위양지(池) 이팝나무 숲
  • 승인 2019.05.19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위양지
위양지(池) 이팝나무 숲



 
김흥만
김흥만
사광회 정회원
위양이란 양민을 위한다는 뜻으로 임금이 백성을 위해 쌓은 저수지 주변에 소나무, 이팝나무, 팽나무, 느티나무 등을 심었다고 전해집니다.

이른 봄 위양 못 이팝나무 숲의 하얀 꽃으로 뒤덮힌 절경과 크고 작은 나무들로 어우러진 숲의경관은 아름답다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사람과 숲의 조화로운 공존을 통해 이 아름다운 숲이 다음 세대까지 변함없이 보전되기를 기원합니다.

밀양의 위양지는 16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공존상(우수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중간중간에 포토존과 나들이객들이 쉴 수 있는 공간도 조성되어 있어 요즘 계절에 많이 찾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날리는 꽃잎에 초점을 두고 촬영해 보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