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장기면 공동어장서 전복 절도범 2명 검거
포항 장기면 공동어장서 전복 절도범 2명 검거
  • 이시형
  • 승인 2019.05.1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남구 장기면 마을 공동어장 전복 절도범들이 붙잡혔다.

포항해양경찰서는 지난 16일 오후 10시30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마을공동어장에서 전복을 잡은 혐의(특수절도)로 A(38)씨 등 2명을 검거했다.

해경에 따르면 A씨 등 2명은 이날 오후 9시20분께부터 포항시 남구 장기면 마을 공동어장에 잠수복과 물안경 등을 착용한 채 들어가 마을 어촌계에서 관리하는 전복 93마리를 몰래 채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은 마을 공동어장에서 전복을 잡고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일당들을 붙잡았다.

특수절도 혐의로 검거된 A씨 등 2명이 사용한 잠수장비와 전복 등을 압수하는 한편, 자세한 사건 혐의에 대해 조사 할 예정이다.

포항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영세어민들의 재산보호에 만전을 기해 해루질을 가장한 불법 절취행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