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먹는물 수질검사’ 최우수기관 선정
포항 ‘먹는물 수질검사’ 최우수기관 선정
  • 김기영
  • 승인 2019.05.2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유일 검사기관 신뢰성 확보
상수도행정 발전 공로 인정 받아
민원 발생시 현장기동반 운영
지진으로 빚어진 업무 차질에도
단계적 대응 안전한 물공급 만전
포항시-수질검사분야
포항시가 지난 16일 휘닉스 제주 리조트에서 열린 ‘2019년 상하수도관리 선진화 & 물산업,환경산업 세계화 전략세미나’에서 ‘먹는물 수질검사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날 시상자로 나선 국립환경과학원 류재근 자문위원(사진 가운데)과 포항시 정수과 노언정 과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을 비롯한 정수과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가 올해 ‘먹는물 수질검사 분야’에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20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휘닉스 제주 리조트에서 열린 ‘2019년 상하수도관리 선진화 &물산업·환경산업 세계화 전략세미나’에서 ‘먹는물 수질검사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시는 지난 2007년 환경부로부터 경북도 최초 공공 먹는물수질검사기관으로 지정받아 상수원·정수에 대한 수질안전성 강화 및 수돗물품질 고급화를 유도하고 있다.

각종 수질민원 발생시 수질검사 전문 인력을 현장대응 기동반으로 편성·운영해 수돗물에 대한 신뢰성 확보하고,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신감 해소를 위한 여러 시책사업을 추진하는 등 상수도행정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또한, 지난 11.15.지진으로 검사시설 및 분석장비 파손으로 정상운영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수돗물의 수질안전성 확보를 위한 단계적 정상화 계획에 따라 먹는물검사기관으로서의 기능 유지하며 먹는물 검사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안전한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해 왔다.

아울러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관한 ‘2019년 먹는물분야 숙련도 시험’에서 100점 만점을 획득해 수질검사능력이 전국 최상위권임을 입증하기도 했다.

숙련도 시험은 전국 공인분석기관의 분석능력을 평가하는 제도로, 미지시료를 평가대상 기관에게 배포 한 후 제한된 기간 내에 분석결과를 제출받아 기준값과 비교 검정하는 방법으로 실시되고 있다.

먹는물분야 숙련도 시험은 사람의 식수안전 및 건강과 직결되는 먹는물 수질검사이기에 아주 극미량(ng/L(1조분의 1))을 분석하는 것으로 분석업무의 난도가 하수·폐수 등의 환경분야 관련 수질검사 저농도(mg/L(1백만분의 1))를 분석하는 것보다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철영 맑은물사업본부장은 “경북도 내 지자체 중 유일하게 먹는물수질검사기관을 지정받아 운영하는 만큼 더욱 신뢰 받는 검사기관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식수위생에 최선을 다해 수돗물품질 고급화와 건강하고 안전한 물 생산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항=김기영기자 kim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