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성장한 김서영 “광주서 메달 기대하세요”
한층 성장한 김서영 “광주서 메달 기대하세요”
  • 승인 2019.05.21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대표 선발대회 200m 1위
광주세계선수권 출전권 확보
힘차게나아가는김서영
힘찬 독주 21일 오후 경북 김천 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2019 경영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일반부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한 김서영(경북도청)이 힘차게 독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선수권에서 메달권에 도전하겠습니다”

김서영(경북도청)의 목소리에는 힘이 넘쳤다. 김서영은 21일 경북 김천 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2019 경영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 10초 18로 1위를 차지했다.

국제수영연맹(FINA) A 기준기록(2분 13초 03)을 가뿐히 통과한 그는 앞서 열린 개인혼영 400m에 이어 광주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또 한장 확보했다.

김서영은 “올해 목표로 삼았던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도 “시합을 통해 준비해야 할 부분이 아직 많음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스피드 훈련이 아직 덜 돼 각 구간 기록이 조금씩 목표치에 미치지 못했다”며 “남은 기간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완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김서영은 한국 개인혼영 종목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 6위를 기록했다.

김서영은 “2년 전 부다페스트 대회를 앞두고 구체적인 목표를 많이 말했었는데, 당시가 첫 세계선수권이어서 부담이 많이 됐다”며 “그때 경험을 발판 삼아 많이 성장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의 말대로 김서영은 지난 세계선수권 이후 선수로서 한층 성장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올림픽에서는 세계선수권에서 2위에 올랐던 오하시 유이(일본)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얼마 전 열린 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2차 대회에서는 2016 리우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시오반 마리 오코너(영국)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김서영은 “예전에는 키가 크거나 신체조건이 좋은 선수가 있으면 위축되는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아시안게임과 올해 챔피언스 시리즈를 통해 체격이 큰 선수들과 여러 번 경기하다 보니 신체조건이 불리해도 밀리지 않고 레이스를 펼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