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TV시장 소비자 선택은 ‘삼성 QLED’
프리미엄 TV시장 소비자 선택은 ‘삼성 QLED’
  • 윤삼수
  • 승인 2019.05.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시장 점유율 29.4%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글로벌 TV시장에서 IHS 마킷 기준 29.4%의 시장 점유율(금액 기준)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 28.6% 대비 0.8%p 점유율이 올라갔다.

삼성전자가 30%에 가까운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는 데는 QLED TV를 중심으로 초대형, 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한 점이 주효했다.

올해 1분기 전 세계 QLED TV 판매량은 91만 2천대로, 지난해 1분기의 36만 7천대에서 약 2.5배 성장하면서 대세 프리미엄 TV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경우 이 중 89만 6천대를 판매해 지난해 동기 33만 7천대 대비 3배에 육박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OLED TV는 올해 1분기 판매량이 61만1천대였다. 지난해 1분기에는 47만대가 판매됐다. QLED TV는 올해 8K 제품 본격 판매, 라인업 확대를 통해 금액 기준으로도 OLED TV를 크게 앞섰다.

올해 1분기 QLED TV는 18억7천만 달러가 판매됐으며 OLED TV는 13억6천500만 달러였다.

QLED는 프리미엄 TV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기술로 내구성이 우수하고 뛰어난 색재현력, 업계 최고 수준의 밝기를 기반으로 한 높은 명암비와 최적의 HDR 영상 구현 등이 특징이다.

윤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