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명활성 수리현장 일반에 공개
경주시, 명활성 수리현장 일반에 공개
  • 안영준
  • 승인 2019.05.2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준공… 29일 2차 현장공개
경주시는 지난 22일 명활성 정비 사업에 대한 문화재 수리현장을 일반시민에게 공개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수리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위해 문화재 수리현장을 공개하는 ‘문화재 수리현장 중점공개’ 제도를 시행중에 있어 경주시에서 명활성 정비공사 수리현장을 공개하게 됐다.

명활성은 문헌에 따르면 “신라 실성왕 4년(405)에 왜병이 명활성을 공격했으나 이기지 못했다”는 내용에 따라 5C 이전에 축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토성(5㎞)과 석성(4.5㎞)으로 이뤄졌다. 초기에는 토성이, 명활성 작성비를 세운 진흥왕12년(551)에 석성으로 고쳐쌓은 것으로 보인다. 진평왕 15년(593)에 개축한 기록이 있으며, 자비왕 18년(475)부터 소지왕 10년(488)까지 궁성으로 사용하였다는 기록도 있다.

또 선덕여왕 16년(647)에 ‘비담의 난’ 기록을 마지막으로 명활성과 관련된 기록은 문헌에서 사라진 것으로 보아 7C까지 지속되다 성벽으로써의 기능이 상실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공개한 현장은 명활성의 총길이 4.7㎞중 북문지 134m를 정비하는 공사로 2017년 11월 시작해 올해 8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한편, 경주시는 오는 29일 2차 현장공개를 실시할 계획이다.

경주=안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