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前 대통령, 지역주의 해소의 상징”
“盧 前 대통령, 지역주의 해소의 상징”
  • 홍하은
  • 승인 2019.05.2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인사, 서거 10주기 참석
부시, 權 여사에 ‘盧 초상화’ 전달
봉하마을찾은부시전미국대통령
23일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유족 권양숙 여사와 손녀 노서은 양 등이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여권(與圈) 인사들이 대거 집결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의원 70여명이 자리해 예를 갖췄다. 또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 지도부 등 당정청 핵심인사들이 추도식에 참석했다.

여야 4당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장외투쟁 일정을 이유로 황교안 대표는 이자리에 참석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조경태 최고위원을 비롯해 신보라 최고위원, 박명재 의원, 김해 지역구 홍태용(김해갑), 서종길(김해을) 원외 당협위원장이 대표단으로 참석했다.

이날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했다. 노 전 대통령 재직시절 미국 대통령이었던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추도사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의 당선은 그 자체로 지역주의 해소의 상징이었다. 완성하지 못했던 세 가지 국정목표를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면서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한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사람 사는 세상’을 향해 포기하지 않는 강물처럼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하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