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향기속으로’ 관광 기념품 공모전 大賞
‘대구의 향기속으로’ 관광 기념품 공모전 大賞
  • 김주오
  • 승인 2019.06.0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주최·대경공예협동조합 주관
약령시 주제로 약재 담은 방향제
문화예술회관 입상작 37점 전시
제20회대구관광기념품공모전-대상



대구시가 주최하고 대구·경북공예협동조합이 주관하는 ‘제20회 대구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총 37점 작품이 선정됐다.

올해는 대구의 문화적 특색, 주요 관광지 등을 주제로 총 76점이 출품됐다.

지난달 31일 개최된 심사위원회에서는 상품화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각 분야 전문가 외에도 실질적인 구매자 의견 반영을 위해 국내 거주 외국인 등을 포함해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 결과 대상 1, 금상 1, 은상 2, 동상 3, 장려상 5, 특선 10점, 입선 15점으로 총 37점의 작품을 선정했다.

대상은 ‘대구의 향기속으로’(김상효 작)가 차지했다. 이 작품은 ‘약령시 대구’를 기억하게 하고 대구를 찾는 해외 및 국내 관광객들에게 기념이 되면서 실용적이고 ‘건강’을 생각나게 하는 한방약재를 담은 방향제다.

금상은 ‘대구 12경 돌 도장’(박희준 작)이 선정됐다. 대구의 명소를 국내외 관광객에게 알리고 본인의 이름을 새겨 간직할 수 있는 작품으로 자신의 이름을 담은 도장이라는 특별함과 일상에서도 사용가능한 실용성이 특징이다.

이밖에 대구 관광지를 소재로 메모지, 명함, 필기구를 꽂을 수 있는 각종 꽂이와 아로마 향초를 입체감 있고 세련되게 디자인한 ‘컬러풀 대구’(심재용 작), 반야월 연근으로 쿠키, 만주 등을 만든 ‘반야월 연근을 활용한 건강한 먹거리 개발’(김춘련 작)이 은상을 수상했다.

시는 5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입상작 37점에 대한 시상식을 갖고 9일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 입상작에게는 시상과 더불어 전시회 개최, 전시홍보 행사 참가, 작품집 제작·배부 등 다양한 특전이 부여되고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하는 ‘제22회 대한민국관광기념품 공모전’에 출품을 지원한다.

김호섭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우수한 기념품들을 대구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대구를 기억할 수 있는 기념품 발굴을 위해 공모전을 꾸준히 추진해가겠다”고 말했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