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사무총장에 TK출신 임명?
한국당 사무총장에 TK출신 임명?
  • 이창준
  • 승인 2019.06.1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석호·김재원 하마평 올라
내년 총선을 진두지휘 할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에 대구경북(TK)의원이 임명될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당 사무총장은 당 살림과 조직을 총괄하며 공천심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는 중요한 자리다.

건강상을 이유로 사퇴한 한선교 전 사무총장의 후임으로 당 안팎에서는 10여명이 거론된다.

TK의원으로는 3선의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의원과 김재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이 오르내린다.

또 부산·경남(PK) 지역에서는 이진복·유재중(3선) 의원이, 충청 지역에서는 이명수(3선)·김태흠(재선) 의원이, 수도권에서는 김영우(3선)·김선동·주광덕(재선) 의원 등도 하마평에 올랐다.

강 의원은 비박계여서 당의 화합 차원에 좋은 카드로 평가된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강 의원은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 포기 이후 당 의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어 의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강 의원은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사무부총장도 지냈다.

김 의원의 경우 황교안 대표출마 때부터 정무적인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에서 정무수석과 특별보좌관을 지낸 원조 친박이어서 자칫 ‘도로 친박당’으로 회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