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재검토는 국론분열 획책”
“김해신공항 재검토는 국론분열 획책”
  • 윤정
  • 승인 2019.06.2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K 한국당 의원 비판 릴레이
“국책사업 뒤집는 행위는 적폐”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여당(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울산·경남 3개 단체장이 지난 20일 동남권 신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 국무총리실의 재검토 결과를 따르기로 한 데 대해 한국당 대구·경북(TK) 의원들은 21일부터 일제히 페이스북을 통해 융단비판을 가했다.

자유한국당 TK발전협의회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은 “영남권 주민들과 국가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대구시당위원장 곽대훈 의원(달서갑)은 “김해공항 확장이 늦어질수록 국론은 분열되고 영남권 주민들의 피해는 커지게 되며 국가적 손실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정치적 의도가 분명하다.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북도당위원장 장석춘 의원(구미을)도 “이미 결정된 국책사업을 정권을 잡았다고 손바닥 뒤집듯 뒤집는 행위는 ‘적폐’다. 550만 대구·경북 시도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인 김상훈 의원(서)도 “그들에게 집권과 총선승리가 중요하다고 해도 최소한의 선(線)도 없이 무법적 행정과 방종을 일삼아도 되느냐”며 “구적폐를 욕하고 손가락질하던 그 모습으로 신적폐를 만들어 역사의 죄인이 되지 말라”고 비판했다.

강효상 의원(달서병당협위원장)은 “매우 잘못된 밀실결정이자 총선을 노린 정치적 야합”이라고 지적했으며 곽상도 의원(중·남)은 “영남권 5개 시·도가 합의하고 전문기관의 용역을 거쳐 결정된 문제를 정부가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뒤집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종섭 의원(동갑)은 “총선을 앞두고 특정지역 표심을 의식한 이같은 움직임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으며 김규환 의원(동을 당협위원장)도 “선거를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외눈박이 총선용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경북 의원들도 비판대열에 동참했다. 최교일(영주·문경·예천)은 정부가 지역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고 이만희 의원(영천·청도)도 총선용으로 추진되는 김해신공항 재검토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은 “민주주의 절차와 과학적 근거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국책사업을 변경한 것”이라며 “국책사업을 입맛대로 변경한다면 앞으로 누가 정부정책을 믿고 따르겠느냐”고 지적했다.

TK 의원들의 이런 비판에 지역정치권 관계자는 “국책사업을 밀실에 모여 뒤집는 행위에 일침을 가한 것”이라며 “정치적 발언이라기보다는 (이번 김해신공한 적정성 검토는) TK에 실질적 손해가 올 수 있기 때문에 더 강한 톤으로 비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