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당연한 결정”…정의 “유감”
한국·바른미래 “당연한 결정”…정의 “유감”
  • 이창준
  • 승인 2019.06.2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환 위원장 구속’ 입장 표명
민주·평화당, 입장 내지 않아
여야가 2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구속된 것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부터 4차례 국회 앞 집회에서 폭력 등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지난 21일 밤 구속됐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당연한 결정’이라며 엄정한 법 집행을 주문한 반면, 정의당은 ‘노동자의 정당한 요구를 구속했다’며 석방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민주노총의 불법 양태는 법치주의를 흔드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구속 결정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이후 재판 과정을 통해서도 엄정한 법의 잣대가 적용돼야 한다”며 “더 이상 민주노총이 대한민국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주노총이 보여 온 불법 폭력과 안하무인은 국민의 인내심을 넘어섰다. 시대착오적 ‘귀족노조’ 민주노총은 국민의 지지는 물론 노동자의 지지마저 잃었다”며 “대한민국이 더 이상 ‘민주노총 천하’가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에서 노동자의 대표가 구속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김 위원장은 이미 자진 출두해 성실히 조사를 받아 도주와 증거인멸은 구속 사유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