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생태공감마당 개최지 ‘영양군 반딧불이공원’선정
올해 생태공감마당 개최지 ‘영양군 반딧불이공원’선정
  • 이재춘
  • 승인 2019.06.2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4일부터 양일간 열려
생태원 사이트서 200여명 모집
환경 가치·체험지 우수성 인정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에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19년 생태공감마당 개최장소를 공개 모집한 결과 영양군 반딧불이생태공원 일원이 최종 선정됐다.

생태공감마당은 국립생태원이 주관하는 생물 다양성과 생태계의 중요성을 확산시키기 위한 생태 체험 프로그램으로 2014년 경기 양평군을 시작으로 전국 각 지역에서 개최되고 있다.

영양군 반딧불이생태공원이 위치한 수비면 수하리 지역은 2015년 아시아 최초로 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2018년 1월에는 환경부로부터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어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있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체험·교육할 수 있는 지역으로 이미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 생태공감마당 개최지 선정으로 다시 한 번 우수한 자연환경을 인정받은 셈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2019년 생태공감마당 개최지로 영양군이 선정됨에 따라 생태관광지역으로서의 영양군을 알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번 행사를 통해 향후 자체 행사 진행을 위한 좋은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태공감마당은 국립생태원 홈페이지(www.nie.re.kr)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신청 받아 오는 8월 24일~25일 생태 전문가와 200여명의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된다.

영양=이재춘기자 nan90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