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철 대구고검장 사의…고위 간부 3번째
김호철 대구고검장 사의…고위 간부 3번째
  • 강나리
  • 승인 2019.06.2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철(52·사법연수원 20기) 대구고검장이 25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 고검장은 윤석열(59·23기) 검찰총장 후보자의 연수원 3년 선배다.

지난 17일 윤 후보자가 지명된 이후 사의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는 봉욱(54·19기) 대검 차장검사와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에 이어 김 고검장이 세 번째다.

김 고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안녕히 계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사직 의사를 밝혔다. 김 고검장은 “검찰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구성원들이 마음을 모아 역경을 헤쳐 온 우리 검찰의 저력을 알기에 지금의 어려움도 잘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검찰 구성원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바탕으로 일치단결해 나라와 조직을 위해 헌신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 영동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김 고검장은 1994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2담당관과 형사정책단장, 춘천지검장, 광주고검장 등을 지내며 25년간 검사로 일했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