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이적 시장 왜 저리 뜨겁지
NBA 이적 시장 왜 저리 뜨겁지
  • 승인 2019.07.02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A 첫날 투자액 30억달러
1억 달러 이상 선수만 11명
미국프로농구(NBA)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이 1일(현지시간) 본격적으로 문을 연 가운데 첫날에만 30개 구단이 FA 선수 계약에 쏟아부은 돈이 30억달러(약 3조5천억원)에 이른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신문 USA투데이는 2일 “FA 시장이 열린 첫날 (주요 선수들의 이적으로 인한) 대혼돈이 발생한 가운데 첫날 계약에 쓰인 돈이 30억달러에 육박했다”고 전했다.

이날 하루에 1억 달러 이상 규모의 계약을 맺은 선수만 11명에 이르렀다.

케빈 듀랜트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떠나 브루클린 네츠로 향하면서 4년에 1억6천400만달러를 받기로 했고, 역시 브루클린과 계약한 카이리 어빙도 4년에 1억4천100만달러 조건에 합의했다.

골든스테이트에 남기로 한 클레이 톰프슨은 5년에 1억9천만달러, 보스턴 셀틱스 유니폼을 입기로 한 켐바 워커는 4년에 1억4천100만달러를 받는다.

이밖에 지미 버틀러(마이애미), 니콜라 부체비치(올랜도), 크리스 미들턴(밀워키), 토바이어스 해리스(필라델피아),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댈러스), 앨 호퍼드(필라델피아), 디앤젤로 러셀(골든스테이트) 등이 1억달러 이상의 계약서를 작성했다.

1억달러는 안 되지만 수천만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은 선수들은 일일이 헤아리기도 어려운 정도다.

미국 NBC 스포츠는 NBA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FA 시장 규모를 비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