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스마트 교통시티 구축 ‘착착’
김천, 스마트 교통시티 구축 ‘착착’
  • 최열호
  • 승인 2019.07.0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김천스마트교통시티-청사진마련
김충섭 김천시장(왼쪽)이 지난 3일 ‘혁신도시 중심의 스마트 교통시티’ 구축 에 대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김천시는 ‘혁신도시 중심의 스마트 교통시티’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김충섭 시장 주재로 지난 3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스마트시티는 정부가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선정한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로, 현재 전국 78개 지자체가 전담 조직을 두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김천시의 경우 지난해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에서 발표한 ‘스마트 혁신도시 선도모델’ 조성 계획에 포함돼 도로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이전공공기관의 특성을 살린 ‘스마트 교통시티’로 지정돼 있다.

이에 따라 김천시는 올해 1월, ‘혁신도시 중심의 스마트 교통시티 구축’ 연구용역을 발주하여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연구용역 수행기관인 한국과학기술원 조동호 교수는 보고회에서 무선전기충전 기술을 적용한 전기버스 도입, 스마트도로 인프라 구축, 통합플랫폼 시스템 구축, 수소차 충전 인프라 구축 등을 제시하고, 김천혁신도시 스마트 교통시티의 비전을 설명했다.

용역보고회에 참석한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전력기술은 김천혁신도시 스마트 교통시티 조성에 있어 지원 가능한 부분을 적극 검토하고, 해당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충섭 시장은 “스마트시티 조성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 유치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나아가 관련 산업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고 했다.

김천=최열호기자 c4y2h8@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