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12년만의 방한…팬들은 ‘두근두근’
호날두 12년만의 방한…팬들은 ‘두근두근’
  • 승인 2019.07.04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팀K리그 vs 유벤투스
2시간 30분만에 티켓 매진
어떤 활약 펼칠지 기대 ‘UP’
꼬마팬과호날두
꼬마팬과 악수 포르투갈의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흰색 옷)가 4일 싱가포르의 유민 초등학교(Yumin Primary School)를 방문해 어린이 팬과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12년 만의 방한 경기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까.

호날두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선발팀(가칭 팀 K리그)과 경기에 유벤투스(이탈리아) 유니폼을 입고 뜀에 따라 호날두의 발끝에 눈길이 쏠릴 전망이다.

호날두의 방한 경기 출전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소속으로 FC서울과 친선경기에 나섰던 2007년 7월 20일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 호날두는 같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1골 2도움 활약으로 맨유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호날두는 전반 45분만 뛰었지만, 경기 시작 5분 만에 오른발 대포알 슈팅으로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화려한 개인기를 뽐내며 넓은 시야와 정교한 패스로 전반 18분과 20분 잇따라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2006-2007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선수상을 휩쓴 실력을 입증했다.

2007년 스물 두살의 청년이었던 호날두는 12년이 흘러 34세의 베테랑이 됐고, 이번에는 유벤투스 소속으로 한국을 다시 찾는다.

호날두는 올해 소속팀 유벤투스가 이탈리아 세리에 A(1부리그)에서 8연패를 달성하는 데 앞장선 뒤 첫 시즌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로써 호날두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포함해 유럽 3대 리그에서 모두 우승을 경험한 첫 번째 선수가 됐다.

호날두는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소속팀 유벤투스가 8강 상대 아약스(네덜란드)에 덜미를 잡히는 바람에 4강에 오르지 못했다.

그러나 2018-2019시즌 UEFA 국가대항전인 네이션스리그에서 조국 포르투갈에 우승컵을 안겼다. 30세 중반의 나이에도 녹슬지 않는 활약을 보여준 ‘특급 스타’ 호날두의 방한 경기는 호날두의 인기세가 그대로 확인됐다.

3일 방한 경기 입장권을 판매한 지 2시간 30분 만에 6만5천여장의 티켓이 모두 팔려나갔다.

2007년 맨유 방한 당시 10시간 만에 매진된 것과 비교해 7시간 30분이 빠른 매진이다.

팀 K리그를 유벤투스의 대항마로 내세우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주최사와 협의를 거쳐 호날두의 출전 시간을 계약서에 명시했다.

선발 또는 교체 등 제한을 두지 않았지만, 최소 ‘45분 이상 출전’하도록 하는 한편 유벤투스 선수들도 주전급으로 구성해야 한다는 단서도 달았다.

호날두를 보려고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는 국내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호날두가 후반에 교체 투입되기보다는 선발 출격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다만 호날두는 소속팀의 빡빡한 일정 때문에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지가 관심거리다.

유벤투스는 21일 싱가포르에서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잉글랜드)과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컵을 치른 뒤 중국 난징으로 이동해 24일 인터밀란과 대결한다.

이어 친선경기 당일인 26일 전세기를 타고 입국해 K리그 선발팀과 맞붙는다.

닷새 사이에 3경기를 치르는 데다 경기 후 하루를 쉬고 팀 K리그와 경기하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다.

호날두가 12년 만의 방한 경기에서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메울 6만여 팬들에게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