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적 라이브·열정적인 관객…열대야도 삼켰다
폭발적 라이브·열정적인 관객…열대야도 삼켰다
  • 정은빈
  • 승인 2019.07.28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해변 전국가요제
수상자-2019포항해변전국가요제
가요제 수상자들 ‘2019 포항해변전국가요제’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 포항해변 전국가요제’가 지난 26일 포항 북구 두호동 영일대해수욕장 해상누각 앞 일원에서 열렸다. 올해 제19회를 맞은 가요제에는 30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12팀이 본선 무대에 올라 쟁쟁한 실력을 뽐냈다.

○… 올해 가요제에는 직업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참가자들이 본선에 진출했다. 특히 외국인 참가자들은 유창한 발음으로 한국 노래를 불러 큰 박수를 받았다. 필리핀에서 온 엘머 레이(Elmer Layug·45)씨는 임재범의 ‘고해’로 동상을 받았다. 그는 참가곡을 “한국 노래 중 가장 좋아하는 노래”라고 소개하며 “후회는 전혀 없다”고 동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2019포항해변전국가요제-심사위원
진지한 심사위원석 심사위원들이 참가자들의 노래를 집중하며 듣고 있다.

 
김정재의원
김정재 국회의원
박명재의원
박명재 국회의원
이강덕시장-축사
이강덕 포항시장


참가번호 5번 조경환(33·부산 동구 범일동)씨는 현직 보컬 트레이너로 평소 학생들에게 노래를 가르치다 이날 경연자 중 한 명으로 무대에 올랐다. 조씨는 “오늘의 경험을 살려 많은 학생에게 대회에서도 떨지 않을 수 있는 노하우를 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참가번호2번-김려원-가창상
가창력 왕
지난 26일 열린 ‘2019 포항해변전국가요제’에서 가창상을 수상한 참가번호 2번 김려원양이 열창하고 있다.


○… 무대 아래 객석에서는 열띤 응원전이 벌어졌다. 참가번호 2번 김려원양과 8번 최효주양 지인들은 피켓과 현수막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포항 포철중학교 교사·학생으로 꾸려진 참가번호 6번 동충하초 팀의 공연 때에는 포철중 학생 10여 명이 피켓을 들고 응원했다.

포철중 2학년 이동근군은 “친구와 선생님이 함께 공연하는 모습을 보니 괜히 뿌듯하다. 연습한 대로 좋은 무대를 펼쳐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은상 수상자 최효주(여·22·경기 안성)씨는 지난해 포항해변 전국가요제에 출전해 가창상을 받은 인물이다. 올해 최씨는 이날 초대가수 공연에 오른 에일리의 ‘손대지 마’를 열창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씨는 “지난해 가창상에 그친 것이 아쉬워 올해 다시 참가하게 됐다”면서 “경연곡으로 트로트를 준비했다 더 많은 사람이 즐길 수 있는 댄스곡으로 바꾼 점은 조금 후회된다”고 전했다.

 
2019포항해변전국가요제-만세
“와~” 기대되는 가요제 대구신문이 주최·주관한 ‘2019 포항해변전국가요제’가 지난 26일 오후 경북 포항시 영일대해수욕장 해상누각 앞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가요제를 보러 온 시민과 관광객들이 참가자들의 열창에 환호하고 있다.


○… 가요제에 이어 초대 가수가 모습을 드러내자 객석 분위기는 절정에 달했다. 남성 3인조 맨삼이(Man3e)는 ‘룸바(Rumba)’와 ‘어쩌다 마주친 그대’, ‘삐딱하게’ 등을 선보였다. 맨삼이는 “가요제 참가자들이 노래를 너무 잘한다. 실력이 대단하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초대가수-2019포항해변전국가요제
파워풀한 무대 26일 열린 ‘2019 포항해변전국가요제’에서 초대가수 에일리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마지막 무대는 가요계 디바 에일리(Ailee)가 장식했다. “시원하게 해드리겠다”며 무대를 시작한 에일리는 ‘You&I’,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Room shaker’, ‘보여줄게’ 등 다섯 곡을 연이어 불렀다. 관객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호응했다. 에일리는 “저에게 좋은 추억을 남겨주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남겼다.

정은빈·석지윤기자

사진=전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