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대통령, 이념·경제 중 선택하시라”
黃 “대통령, 이념·경제 중 선택하시라”
  • 이창준
  • 승인 2019.08.1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맞아 대국민 담화문
“대한민국 잘못된 길 끌고가
文 정권 정책대전환 나서면
정치적 고려 없이 적극 협력”
황교안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념이냐, 경제냐, 어느 쪽을 선택하겠습니까?”라고 물으면서 “잘못된 고집을 그만 꺾으시라”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일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통해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이 정권이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5년 단임 정권이 영속해야 할 대한민국의 체제를 바꾸려 하다가 지금의 국가적 대위기를 불러오고 있다”며 “국정의 목표도, 국정운영의 과정도, 올바른 궤도에서 벗어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라도 대한민국을 대전환해야만 한다”며 “저와 우리 당은 국정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건강한 정책 경쟁이 가능하려면 대통령과 이 정권의 무모한 고집부터 버려야 한다”며 “잘못된 고집을 그만 꺾어달라. 새로운 협력의 미래로 함께 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되찾는 것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근본”이라며 “제가 추구하는 핵심 가치 역시 헌법정신에 따른 자유, 민주, 공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의 목표 또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법치주의의 완전한 성취에 있다”며 “이를 이뤄가는 방법은 공정한 법치, 포용과 통합, 품격과 배려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5대 실천목표로 △잘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제시했다.

이어 “소득이 성장을 이끈다는 이 정권의 정책은 출발부터 틀렸다”며 “저와 우리 당은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강제 단축과 같은 반시장·반기업 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평화의 가장 중요한 선결 요건은 바로 북핵의 완전한 폐기”라며 “통일 비용 준비와 남북한의 사회적 갈등 해소 방안도 선제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담화문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보수대통합과 관련해 “조만간 자세히 말할 기회가 있겠지만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법치 등의 헌법가치에 동의하는 자유 우파는 모두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제가 꿈꾸는 대통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시간이 지나면 성과를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