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진짜 괴물처럼… ‘무시무시한 집중력’
류현진, 진짜 괴물처럼… ‘무시무시한 집중력’
  • 승인 2019.10.0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LDS 3차전 선발 등판
선제 투런포 내줬지만
4~5회 위기서 실점 막아
팀 10-4 역전승 발판 마련
역투하는류현진
괴물의 역투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류현진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극적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선제 투런포를 내준 장면은 아쉬웠지만, 류현진은 각성한 듯 무서운 집중력으로 추가 실점을 차단하며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3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4개를 맞고 2점을 줬다.

1회 후안 소토에게 2점 홈런을 맞은 게 뼈아팠을 뿐 5회까지 무너지지 않고 마운드를 지키며 팀의 10-4 역전승을 뒷받침했다.

개인 통산 3번째 포스트시즌 승리를 따낸 류현진을 앞세워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우위를 되찾고 챔피언십시리즈 진출까지 이제 1승만을 남겼다.

류현진은 2차전에 승리하며 기세가 오른 워싱턴 타선을 맞아 초반 실점했다.

1회 말 1사에서 애덤 이튼에게 볼넷을 내준 뒤 4번 타자 후안 소토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맞았다.

시속 146㎞의 하이 패스트볼이 그대로 공략당했다.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난 공을 공략한 소토의 타격이 좋았다.

다저스 타선이 맥스 먼시를 제외하고는 철저하게 얼어붙은 상황에서 초반 2실점은 커 보였다.

맥이 풀릴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류현진은 2∼3회를 연속 삼자범퇴로 틀어막고 빠르게 안정을 되찾았다.

4회 말 위기가 찾아왔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앤서니 렌던과 소토에게 연달아 안타를 맞고 무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워싱턴 선발 아니발 산체스에게 다저스 타선이 꼼짝 못 하던 터라 추가 실점을 할 경우 쐐기점이 될 수 있었다.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꿈을 좌절시키고, 류현진의 올 시즌 마지막 투구가 될 수 있는 그런 위기 상황에서 ‘괴물’은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류현진은 하위 켄드릭을 좌익수 뜬공, 커트 스즈키를 3루수 방면 병살타로 잡고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다저스는 5회 초 먼시의 솔로포로 1점 차 추격에 나섰다.

류현진은 공수교대 후 2사 1, 2루 위기에 몰렸지만 애덤 이튼을 좌익수 직선타로 잡아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승부처에서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구종 하나하나를 신중하게 선택했고, 있는 힘껏 공을 던졌다.

류현진의 혼신을 다한 역투에 다저스 타선도 화답했다.

다저스는 6회 초 2사 1루에서 대타 데이비드 프리즈가 우전 안타로 1, 3루 찬스를 연결했고, 류현진과 배터리를 이룬 러셀 마틴이 구원 등판한 패트릭 코빈에게 2타점짜리 역전 2루타를 쳐냈다.

다저스는 이후에도 벤치의 힘으로 스코어를 더욱 벌렸다.

류현진 타석에 들어선 크리스 테일러의 볼넷에 이어 족 피더슨 대신 나온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좌월 2루타를 터뜨려 다저스는 순식간에 5-2, 3점 차로 앞서갔다

이어진 2사 1, 2루에서는 저스틴 터너가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류현진이 놀라운 점은 가끔 방심하다 한 방씩 얻어맞는 경우는 있지만, 득점권에선 더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한다는 사실에 있다.

돌아보면 재활을 마치고 재기에 성공한 과정도 그랬다. 류현진은 4년 전 투수에게는 사망 선고나 다름없는 어깨 수술을 받았지만, 더욱 강력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강인한 정신력이 없었다면 재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이날 팀의 운명을 짊어지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그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팀과 자신이 수렁으로 빠져들 수 있는 승부처를 번번이 헤쳐나가며 역전승의 주역이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