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LG, 잠실서 ‘대반격’
벼랑 끝 LG, 잠실서 ‘대반격’
  • 승인 2019.10.0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은성 동점포·페게로 쐐기포
키움전 4-2 승리…오늘 4차전
벼랑 끝에 몰렸던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결정적인 홈런 2방으로 기사회생 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에서 채은성의 동점포와 카를로스 페게로의 쐐기포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4-2로 꺾었다.

이날 졌다면 시즌을 마칠 뻔했던 LG는 1승 2패를 거둬 시리즈를 4차전으로 몰고 갔다. 1∼2차전 내리 끝내기 승리를 거둔 키움은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1패를 당했다.

LG 2루수 정주현은 3타수 2안타를 치고 타점과 득점을 1개씩 수확해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양 팀의 준PO 4차전은 10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최원태(키움)와 임찬규(LG)가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포스트시즌 7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던 카를로스 페게로가 키움 김상수의 포크볼을 퍼 올려 우측 스탠드 중단으로 향하는 비거리 135m짜리 아치를 그려 쐐기를 박았다.

켈리가 공 115개를 던지며 6이닝을 2실점으로 호투한 뒤 송은범(7회), 진해수(7회), 정우영(8회), 고우석(9회) 필승 계투조가 차례로 등판해 키움의 추격을 저지했다.

준PO 3차전의 표(2만5천 장)는 모두 팔렸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포함해 올해 포스트시즌 4경기 누적 관중은 7만9천646명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