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억 주인, 나야 나!” 바티의 포효
“51억 주인, 나야 나!” 바티의 포효
  • 승인 2019.11.0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A 파이널스 우승…남녀 통틀어 단일대회 최다 상금
WTA파이널스우승
애슐리 바티(1위·호주)가 3일(현지시간) 중국 선전에서 열린 엘리나 스비톨리나(8위·우크라이나)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파이널스에서 2-0(6-4 6-3)으로 승리한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슐리 바티(1위·호주)가 역대 남녀 프로 테니스를 통틀어 최다 우승 상금의 주인공이 됐다.

바티는 3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시세이도 파이널스(총상금 1천400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엘리나 스비톨리나(8위·우크라이나)를 2-0(6-4 6-3)으로 꺾었다.

이미 연말 세계 랭킹 1위를 확정한 바티가 받게 된 우승 상금은 442만달러(약 51억원)나 된다.

이는 남녀를 통틀어 테니스 단일 대회 우승 상금 최다 액수다. 종전 기록은 올해 US오픈의 385만달러였다.

올해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크리켓 월드컵 등 단체 종목의 우승 상금이 400만달러였는데 이날 바티는 혼자 우승 상금 442만달러를 가져갔다.

또 올해 4월 타이거 우즈(미국)가 우승한 마스터스 골프 대회 우승 상금은 207만달러로 이날 바티가 받은 액수의 절반도 안 된다. 이번 대회 준우승한 스비톨리나가 받은 상금이 240만달러로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 상금보다 많을 정도다.

WTA 투어 시즌 최종전으로 열린 이 대회는 한 시즌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 8명만 모여 치르는 ‘시즌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다.

비슷한 성격의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는 10일 영국 런던에서 개막하는 니토 ATP 파이널스가 있는데 이 대회에서 한 번도 패하지 않고 우승해도 최대 287만1천달러를 받게 되므로 이날 바티가 받은 우승 상금에 훨씬 못 미친다.

WTA 파이널스는 지난해에는 총상금 규모가 700만달러였고, 정상에 오른 스비톨리나는 우승 상금으로 236만달러를 받았다.

하지만 올해 타이틀스폰서로 시세이도를 영입하며 총상금 규모를 지난해보다 2배 많은 1천400만달러로 올리면서 기록적인 우승 상금을 지급했다.

바티는 올해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을 제패하고,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데 이어 시즌 최종전도 우승으로 장식하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스비톨리나와 상대 전적에서도 5전 전패 끝에 이날 첫 승을 따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