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러브, 삼성에겐 ‘남의 잔치’
골든글러브, 삼성에겐 ‘남의 잔치’
  • 석지윤
  • 승인 2019.12.0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자 배출 3년 연속 무산
올해KBO를빛낸선수들
올해 KBO를 빛낸 선수들 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NC 박민우(2루수), KT 로하스(외야수) 대리수상 김강 코치, 키움 샌즈(외야수) 대리수상 홍원기 코치, 두산 린드블럼 (투수), NC 양의지(포수), 두산 페르난데스(지명타자) 대리수상 배영수. 뒷줄 왼쪽부터 SK 박종훈 (사랑의골든글러브), 키움 김하성(유격수), 키움 박병호(1루수), 키움 이정후(외야수), SK 최정(3루수), LG 채은성(페어플레이).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프로야구 ‘별들의 잔치’인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3년 연속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올해 삼성은 골든글러브 7개 부문에서 10명의 후보를 배출했다. 투수 부문에선 선발투수 백정현과 윤성환이 후보에 올랐다. 야수 부문에서 삼성은 지명타자를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후보를 배출했다. 강민호, 러프, 김상수, 이원석, 이학주, 구자욱, 김헌곤, 박해민 등 올시즌 삼성에서 주전으로 활약했던 선수 대부분이 수상자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이들 중 한 사람도 수상자로 호명되지 않으며 삼성은 황금장갑 수상자 배출에 실패했다. 삼성은 2016년 이후 골든글러브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삼성에서의 활약으로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선수는 2016년의 최형우(KIA 타이거즈)가 마지막이다. 2017년 포수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자 강민호는 그해 롯데에서의 활약으로 황금장갑을 받았다. 올 시즌 중 박한이가 은퇴 의사를 밝히면서 삼성 선수들 가운데 구단에서의 활약으로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사람은 한 명도 남지 않았다.

한편 9일 오후 5시 15분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후보로 오른 102명의 선수들 중 투수 린드블럼(두산), 포수 양의지(NC), 1루수 박병호(키움), 2루수 박민우(NC), 3루수 최정(SK), 유격수 김하성(키움), 외야수 로하스(KT), 샌즈, 이정후(이상 키움), 지명타자 페르난데스(두산) 등이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석지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