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 최초 런던 로열 페스티벌 홀 선다
동양인 최초 런던 로열 페스티벌 홀 선다
  • 황인옥
  • 승인 2012.12.0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출신 소프라노 이윤경 ‘오늘의 음악’ 초청
/news/photo/first/201212/img_83130_1.jpg"소프라노이윤경모습/news/photo/first/201212/img_83130_1.jpg"
소프라노 이윤경
영국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의 현대음악 콘서트 ‘오늘의 음악’에 동양인 최초로 초청돼 오는 6일 런던 로열 페스티벌 홀 무대에 서는 지역 출신의 소프라노 이윤경(35·계명대 성악과 초빙교수)은 “굉장히 어려운 곡이라 부담이 큽니다. 작곡가인 루크 베드포드를 만나 그분이 원하는 스타일이 무엇인지 충분한 대화를 거쳐 그의 의견을 반영한 연주를 할 계획입니다”고 말했다.

그의 영국 초청은 이윤경이 지난 2010년 4월 6일 세종문화회관 ‘2010 서울시향 진은숙의 아르스노바’ 무대에서 아시아 초연으로 협연한 ‘이제 모든 것은 내 뜻대로 되지 않네’ 연주의 녹음 본을 이 곡의 작곡가인 영국의 루크 베드포드(Luke Bedford)가 전해 듣고 감명 받아 전격 초청됐다.

이윤경은 “사실 지난번 서울시향 협연은 다른 연주자가 연주하기로 돼 있었는데 갑자기 사정이 생겨 제가 공연 8일전에 급하게 연습해 연주한 공연이었습니다. 곡이 어려워 그 짧은 시간 안에 끝내기에는 무리가 있었지만, 새로운 곡에 도전하는 것을 즐겨하는 제 성향이 용기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라며 “작곡가께서 제 연주를 들으시고 동양인 특유의 색깔이 없다는 평을 하신 것으로 들었는데 그 속에 담기 의미는 직접 만나서 여쭤봐야 할 것 같아요”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윤경이 초청된 영국 왕립극장인 로열페스티벌홀은 1951년 개관된 3천석 규모의 대규모 음악당이다.

다니엘 바렌보임, 파코 데 루치아, 안젤라 휴이트, 스테판 코바세비치, 마우리치오 폴리니, 알프레드 브렌델, 리처드 구드 등 이름난 대가들이 초청될 만큼 초청될 만큼 영국 클래식 음악의 자존심인 무대다. 이윤경은 이번 초청 연주에 높은 출연료와 숙박비, 체류비를 지원받게 된다.

소프라노 이윤경은 계명대 성악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한국음협 전국성악콩쿠르 최우수상, 세계 4대 국제 성악콩쿠르로 꼽히는 이탈리아 벨리니 성악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 입상, 이탈리아 드 나르디스 콩쿠르 입상 등의 쾌거를 거둔 바 있다.

또 일본-이탈리아 성악콩쿠르 요미우리 신문사상, 이탈리아 음악협회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국내외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 오페라 주역으로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윤경은 영국 무대에서도 같은 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