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20개월 공백 깨고 현역 복귀
김연아, 20개월 공백 깨고 현역 복귀
  • 승인 2012.12.0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NRW트로피 대회 참가차 출국
프로스펙스 ‘김연아 응원’ 재킷 전달
김연아힘내세요응원메시지담긴재킷
프로스펙스는 피겨 여왕 김연아에게 팬들의 응원 문구가 새겨진 슬림다운 재킷을 전달했다. 재킷에는 탤런트 김수현을 비롯해 팬들이 남긴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 연합뉴스
‘피겨 여왕’의 귀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김연아(22·고려대)가 4~9일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열리는 NRW트로피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5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 4월 모스크바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20개월 만에 김연아가 실전 무대에서 연기를 선보인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끈다.

당시 1년여 만에 대회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는 이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힘을 보태는 데 집중하면서 경기에는 나서지 않았다.

거취를 두고 심사숙고한 김연아는 결국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목표로 다시 뛰겠다고 선언했다.

이번 대회는 김연아가 나서는 새로운 도전의 첫걸음이다.

NRW트로피 대회는 주로 어린 선수들이 국제 경험을 쌓으려고 출전하는 ‘B급 대회’로 분류된다.

그랑프리 시리즈와 세계선수권대회 등 굵직한 무대에서 주로 연기를 선보이던 김연아가 이 대회를 선택한 것은 지난 시즌을 건너뛴 탓에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얻지 못했기 때문이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는 공인된 국제 대회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기술점수(TES)를 얻은 선수에게만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준다.

김연아의 기본 실력을 고려할 때 ISU가 정한 최소 기술 점수는 넘어서기 어려운 벽은 아니다.

이 때문에 NRW트로피는 통과해야 할 관문이라기보다는 새 프로그램을 실전에서 처음 연기하면서 감각을 익히는 ‘조율의 무대’라는 성격이 짙다.

김연아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뱀파이어의 키스’와 ‘레미제라블’을 각각 쇼트와 프리 프로그램으로 선정했다.

그동안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여러 차례 보여준 쇼트프로그램에서는 뱀파이어에게 공격당하는 매혹적인 여성의 모습을, 프리스케이팅에서는 깊이 있는 작품의 예술성을 살린 아름다운 연기를 보여줄 참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ISU에서 스핀 규정을 완화하고 연기의 다양성을 유도하는 쪽으로 규정을 손질한 만큼 이에 적응해 프로그램에 변화를 주면서도 예전과 같은 아름다운 연기를 보여줄 수 있느냐도 점검할 수 있다.

오랫동안 실전 무대에서 떠나 있었던 터라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을 모두 완벽하게 할 만한 체력을 회복했느냐도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어린 시절 김연아를 가르쳐 세계적인 스타로 떠오를 기초를 마련해 준 신혜숙·류종현 코치와 재회해 만들어내는 호흡에도 관심이 쏠린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역대 최고점(228.56점)을 기록하며 깊은 인상을 남긴 ‘여왕의 귀환’ 무대가 가까워져 오면서 같은 기간 열리는 그랑프리 파이널 대회보다 NRW트로피가 더욱 큰 관심을 끄는 등 전 세계 피겨 팬의 눈길도 도르트문트에 향해 있다.

김연아는 4일까지 태릉에서 훈련을 계속하다가 5일 인천공항에서 출국 기자회견을 갖고 곧장 독일로 떠난다.

현지에서는 공식 연습 시간이 없어 김연아는 따로 연습 링크를 빌려 빙상 훈련을 하다가 경기에 나선다.

베일에 가려진 김연아의 연기가 처음 공개되는 시니어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은 한국 시각으로 8일 저녁 7시 시작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