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측, 문-안 권력 나누기 ‘밀약설’ 제기
박 측, 문-안 권력 나누기 ‘밀약설’ 제기
  • 김상섭
  • 승인 2012.12.0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측은 9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공동정부’에 대해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전 후보는 국가권력을 어떻게 나눠갖기로 했는 지 국민 앞에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밀약설을 부상시켰다.

선대위 조해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후보의 선언으로 공동정부 구성은 남은 대선기간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할 가장 핵심적인 사안이 됐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조 대변인은 “이는 국가권력의 구조와 배분방법, 배분비율 문제이므로 다른 개별 공약과는 비교할 수 없다”면서 “지분은 어떻게 하고, 자리는 어떻게 나눠갖고, 선거에서 공천은 어떤 비율로 나누기로 했는 지 공개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공동정부’ 약속과 함께 안 전 후보가 지원유세에 나선 것은 그 조건의 실체가 바로 권력분점에 대한 약속과 담보에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김상섭기자 ks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