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발사> 靑, 긴박함 속 실시간 대책 점검
<北로켓발사> 靑, 긴박함 속 실시간 대책 점검
  • 이종훈
  • 승인 2012.12.1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NSC회의 소집..국제사회와 공조 방안 마련
청와대는 12일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 직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는 등 북한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로켓의 궤적을 추적하며 발사 성공 여부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유엔을 포함한 국제사회와도 대북 제재 수위를 비롯한 대응책을 긴밀히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로켓 발사 직후 국가위기관리실에서 안광찬 국가위기관리실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고, 별다른 표정 변화를 보이거나 언급을 내놓지 않은 채 곧바로 NSC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조만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 등 한반도 주변국 정상들과도 통화하고,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예고하고 우리 정보 당국이 동창리 발사장 주변 동향을 세밀하게 관찰하면서 상황별 대비책을 마련한 만큼 차분함을 유지했다.

이 같은 행보는 1주일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고, 북한이 체제 결속을 공고히 하면서도 우리 사회에 갈등을 부추기려는 의도된 전략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 참모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1주기와 김정은 체제 1년을 계기로 북한의 로켓 발사는 이미 예견됐던 것”이라며 “정부와 청와대는 매뉴얼에 따라 대응책을 밟아 나가고 있기 때문에 동요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NSC 회의를 마친 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도발 행위로 규탄하고 국제사회와 공조해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