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대통령직 인수위 지원체제 가동
행안부, 대통령직 인수위 지원체제 가동
  • 승인 2012.12.2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제18대 대통령에 당선됨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20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지원체제를 가동했다.

행안부는 이날 맹형규 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어 현행 ‘대통령직 인수에 관한 법률’(이하 인수위법)이 정한 대로 인수위 지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점검했다.

박 당선인은 내년 2월25일 취임 전까지 두 달여간 ‘차기 대통령’으로서 현직 대통령에 버금가는 지위를 보장받고 대통령직 인수위를 통해 정부의 조직·기능 및 예산현황 파악, 새 정부 정책기조 설정, 취임행사 등 관련 업무 준비 등을 하게 된다. 인수위는 위원장 인선 등을 마치고 26일께 출범한다.

인수위법에 따르면 행안부는 인수위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업무 지원을 해야 한다.

또 당선인의 예우에 필요한 경비와 인수위 설치ㆍ운영에 관한 필요예산을 산정해 기획재정부에 예비비 등의 협조를 요청해야 하며, 인수위가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사무실ㆍ비품ㆍ통신서비스ㆍ차량 등을 지원해야 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