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건설사 2~4곳 구조조정 대상 거론
중견 건설사 2~4곳 구조조정 대상 거론
  • 승인 2013.01.0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침체 장기화로 중견 건설회사 2~4곳이 올해 추가 구조조정 대상에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업계가 긴장감에 휩싸였다. 더구나 5년째 불황에 빠진 건설·조선·해운업은 김석동 금융위원장이 이미 올해 고전 업종으로 지목한데다 새 정부 출범도 앞두고 있어 강한 구조조정 한파를 겪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6일 산업계와 금융계에 따르면 시공능력순위 30위권 내에 포함된 7~8개 건설사들이 올해 회사채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채권 만기로 자금 압박에 처할 전망이다.

한국기업평가는 최근 30여개 건설사들의 신용위험을 평가한 결과 시공능력순위 10~30위권 내 중견건설사 8곳이 올해 유동성 위험에 노출돼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장에선 올해도 건설업 침체가 이어지면 중견건설사 2~4곳이 구조조정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A사와 B사, C사는 올해 만기 도래 회사채와 PF 대출 상환에 필요한 자금이 각각 1조4천억~2조5천억원에 이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