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 김상만
  • 승인 2013.01.0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용 지사, 지방자치.분권 강화 강력의지 재천명

“새정부 정책 마련 과정 지방 문제 수시로 전달 하겠다”
/news/photo/first/201301/img_86200_1.jpg"/news/photo/first/201301/img_86200_1.jpg"
경북도의회 신년교례회 경북도의회는 8일 오전 11시 경북도청 강당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강신명 경북지방경찰청장, 채원봉 경북농협본부장, 박준 경북도 부교육감 등을 초청한 가운데 2013년 신년교례회를 가졌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8일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면서 지방자치와 지방분권 강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재천명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경북도청 강당에서 열린 경북도의회 2013년 신년교례회에 참석, “중앙정부는 지방을 놓으면 죽는줄 알지만 이는 현실을 잘못인식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지방의 자생력 확보’는 경북도정의 키를 잡은 김 지사의 오랜 신념이었으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강조해 왔다.

이날 축사를 통한 김 지사의 발언은 박근혜 18대 대통령 당선인이 공언한 ‘생활정치’을 계기로 ‘지방이 스스로 확실하게 살길을 찾아가야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담고 있어 향후 지방정부와 지방의회 위상정립에 어떤 역할을 할 지 주목된다.

김 지사는 “우리나라의 정통성을 이끌고 있는 DNA를 가진 경북은 새로운 정부 출범에 맞춰 새롭게 출발, 도약하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면서 “특히 지방자치 시행 20년이 지난만큼 이제는 스스로의 앞길을 개척해야한다”고 운을 뗐다.

김 지사는 이어 글로벌 시대를 겨냥, “지방을 통해 세계를 보고 나아갈 시기지만 아직까지도 재정은 8:2, 행정사무는 7:3으로 중앙에 집중됨으로써 ‘지방자치’란 헌법적 가치는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 중앙정부의 지방정부에 대한 전폭적인 권한 이양을 요구했다. 김 지사는 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강조한 생활정치는 중앙위주의 정치가 아니 지방의 현장정치 활성화를 일컫는 말”이라며 새정부의 전향적인 자세를 기대했다.

김 지사는 “새정부의 정책이 마련되는 과정에서 지방의 이런 문제를 수시로 전달하고 관철되도록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한 경북도의회를 비롯한 지방의회의 역할에도 기대를 표시했다.

김 지사는 “이는 지방의 가장 큰 과제이면서도 난제 중 난제”라며 현실적으로 상당한 어려움이 뒤따를 것으로 내다보고 “경북도의회도 이 같은 시대적 과제로 인식,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경북도의회 의원들의 판단과 생각이 향후 지방과 각 지역의 운명을 결정하고 경북의정사가 한국정치의 역사, 미래가 된다는 사명감을 갖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달라”고 말을 맺었다.

한편 송필각 경북도의회 의장도 신년인사를 통해 “올해는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는 역사적인 해로, 이제 우리 경북의 더 큰 발전을 위해 새정부 출범의 정책에 맞춰 지역 발전의 발판을 마련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며 “경북의 자존과 미래를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역량과 에너지를 한데 모아야한다”며 새로운 경북 개척을 강조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