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친노 주류-비주류 ‘지도부 임기·전대 룰’ 격돌
민주 친노 주류-비주류 ‘지도부 임기·전대 룰’ 격돌
  • 김상섭
  • 승인 2013.02.0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투표’ 존속여부도 양측 입장 팽팽
민주통합당원내현안대책회의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현안대책회의 및 대선공약실천위 연석회의에서 김진표 대선공약실천위원장(왼쪽), 변재일 정책위의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연패의 충격에 휩싸인 민주통합당이 수습책을 마련하기도 전에 당권투쟁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친노 주류와 비주류간 의견대립을 보이고 있는 핵심쟁점은 전당대회 개최시기, 새 지도부의 임기, 모바일투표 존속여부다.

◇전당대회 개최시기= 친노주류측의 대선패배 책임론을 부각시키려는 비주류측은 3∼4월에 전당대회를 열고, 대선패배의 책임이 있는 친노측 인사들은 불출마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임시전당대회를 하자는 것이다. 반면 친노측은 5∼6월 정기전당대회를 선호하고 있다. 그 때 쯤이면 친노책임론이 상당부분 희석될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정기 전당대회를 한다면 당헌을 개정, 새 지도부의 임기를 2년으로 보장할 수 있다. 이는 내년 지방선거 공천권 행사 여부와 맞물려 있다.

양 측의 이해관계가 첨예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비주류는 친노책임론이 가시기 전에 임시전당대회를 열자는 입장이 강하다. 새 지도부의 임기가 이해찬 전 대표 체제의 잔여임기(8∼10개월)에 불과하지만 문희상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마련한 당 혁신안을 수행하면서 당내 친노세력을 와해 시킨 뒤 내년 초 정기전당대회를 통해 당권을 재장악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모바일 투표= 2011년 11월 전당대회때부터 도입된 모바일 투표는 수차례의 전당대회와 2012년 대선후보선출때까지 불공정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특히 주류인 친노에서 모바일 투표를 통해 당권과 대권후보들 차지했던 전례를 우려한 비주류측은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친노는 불공정성을 보완할 방안을 도입하거나, 모바일 투표가 차지하는 비중을 줄이더라도 유지하자는 의견을 내 놓고 있다.

민주당은 2010년 10월 정기 전대에서 대의원 70%, 당원 여론조사 30%를 통해 손학규 당 대표를 선출했지만, 2011년 11월 시민사회와 친노 세력이 주축인 ‘혁신과 통합’과 통합한 이후엔 모바일 투표를 도입했다. 대의원 30%, 시민·당원(모바일투표) 70%로 모바일 투표 비중이 늘어나면서 2013년 1월 전대에서는 한명숙 대표가, 6월 임시 전대에서는 이해찬 대표가 각각 선출됐다.

모바일 투표가 젊은층을 주 지지층으로 확보한 친노 세력에 유리하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다. 친노측은 당 밖 젊은 층의 정치참여를 이끌어냈다는 모바일투표 긍정론을 펴며 폐지론에 맞서고 있다.

김상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