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업계, 공정위 현장조사에 ‘촉각’
수입차 업계, 공정위 현장조사에 ‘촉각’
  • 승인 2013.02.2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대해서도 현장조사를 시작하자 수입차 업계는 업계 전반으로 조사 범위가 확대될 가능성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공정위는 19∼22일에는 BMW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아우디 폴크스바겐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등 상위업체 사무실을 대대적으로 조사한데 이어 26일에는 수입차협회에 대한 현장 조사를 시작했다.

상위 업체들은 차량·부품 시장가격을 왜곡했는지, 금융 계열사에 일감 몰아주기 특혜를 줬는지, 수입사와 딜러간 물량 밀어내기와 같은 불공정 거래가 있는지 등을 조사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급기야 수입차협회도 이에 개입했는지를 조사받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수입차협회는 업계 대부분인 16개사가 가입한 대표 단체고, 회원사들이 내는 회비로 운영되면서 업계 이익을 대변하는 곳인 만큼 업계는 공정위가 협회 개입 여부를 살펴보는 데 대해 충격을 받은 분위기다.

협회와 수입사 관계자들은 “수입차 시장의 성장으로 업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어 담합은 있을 수 없다”고 입을 모았지만, 그동안 각 수입차 업체의 세일즈 담당 임원이 정기적으로 모여 신차와 가격 정보, 판매목표를 공유했다는 의혹이 업계에서 여러 차례 제기됐다.

또 업계는 상위 업체, 수입차협회에 이어 일선에서 소비자에게 차를 판매하는 딜러로까지 공정위 현장조사가 확대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높은 차량·부품 가격과 고객 서비스 부족의 원인 중 하나로 수입사-딜러로 이어지는 수직적인 유통구조와 딜러 수익성 악화가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