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 없으면 인도적 지원 검토”
“北 도발 없으면 인도적 지원 검토”
  • 승인 2013.04.0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북핵·동맹 현안 논의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국무부에서 만나 북핵 문제를 포함한 동아시아 정세와 한미 동맹 발전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5월 상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진 이번 회담은 한국과 미국의 새로운 정부 간 정책협력의 기본 틀을 구축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양국 외교장관은 핵실험과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북한의 정전협정 탈퇴 및 남북 불가침합의 파기 선언, 영변 핵실험 재가동 발표 등으로 긴장이 조성되고 있는 현 상황을 타개할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에 대한 정책을 포함한 한반도 정책의 기조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현지 소식통이 전했다.

윤 장관은 또 박근혜 정부가 지향하는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의미를 설명하고 남북관계와 북핵 문제, 북미 관계 등이 선순환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남북 간 신뢰조성 차원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이 없으면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케리 장관도 북한의 도발에도 한반도 방위 공약이 확고하게 유지되고 있음을 설명하면서 ‘오바마 2기’ 행정부의 외교정책의 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소식통은 “현재의 긴장국면 이후의 대북 정책 방향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면서 “북한의 앞으로 움직임이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이어 올해로 60주년을 맞은 한미 동맹을 발전시키는 방안에 대해서도 포괄적인 협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외교장관은 이와 함께 현안인 원자력협정 개정과 방위비분담금 협상 문제 등에 대해서도 큰 틀의 의견 교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