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남한 내 외국인, 대피 대책 세워야”
北“남한 내 외국인, 대피 대책 세워야”
  • 승인 2013.04.0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9일 남한에 있는 외국인들에게 전쟁 발발에 대비해 사전에 대피 및 소개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전쟁이 터지는 경우 남조선에 있는 외국인들이 피해를 보는 것을 우리는 바라지 않는다”며 “서울을 비롯해 남조선에 있는 모든 외국기관들과 기업들, 관광객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신변안전을 위해 사전에 대피 및 소개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는 것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미국과 괴뢰 호전광들은 남조선에 핵전쟁 장비들을 비롯한 대량살상무기를 대대적으로 끌어들이며 우리에 대한 침략전쟁도발의 기회만을 노리고 있다”며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도화선에 불이 달리면 그것은 전면전으로서 우리의 무자비한 보복성전으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날로 횡포무도해지는 반공화국 적대행위와 북침전쟁 도발책동으로 조선반도 정세는 열핵전쟁 전야로 치닫고 있다”며 “현 사태는 조선반도뿐아니라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전에도 엄중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이같은 언급은 한반도의 불안을 가중시키려는 심리전의 하나로 분석된다.

아태평화위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의 아시아 지역 민간외교창구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위원장을 겸하고 있으며 현대그룹과 금강산 관광사업 등 경제협력사업에 합의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이달 10일께 사거리 3천∼4천㎞의 중거리미사일 무수단을 동해 쪽에서 시험발사할 것으로 군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