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억원대 투자금 빼돌린 전 증권사 직원 덜미
20억원대 투자금 빼돌린 전 증권사 직원 덜미
  • 이지영
  • 승인 2009.01.07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투자자들로부터 20억원대의 투자금을 받아 챙긴 한 유명 증권사 전직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7일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고객들을 속인 뒤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로 M 증권사 전직 직원 H(3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H씨는 지난 2003년 P(여·59)씨에게 “유명 스포츠 선수의 자산도 내가 관리하고 있다. 고수익을 올릴 수 있는 좋은 펀드상품이 나왔으니 투자해라”며 1억2천만원을 받아 챙기는 등 최근까지 모두 28명으로부터 23억5천800만원의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한편 H씨는 지난해 주가가 폭락하자 투자금을 되찾으려는 투자자들이 몰려오면서 이 같은 범행 사실이 들통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