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이남기 홍보수석 사표 수리
朴대통령, 이남기 홍보수석 사표 수리
  • 승인 2013.05.22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윤창중 사태’에 책임을 물어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이남기 홍보수석의 사표가 수리됐다”며 “아시는 대로 (이 수석은) 이미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한바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달 초 박 대통령의 방미 기간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인턴 여성을 성추행한 의혹사건에 책임을 지고 지난 10일 귀국 직후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홍보수석에 임명된 지 94일 만이다.

이 수석 사표 수리는 청와대 인사와 위기관리시스템에 대한 여론의 큰 비판을 불러온 ‘윤창중 사태’와 관련, 윤 전 대변인의 직권면직 처리에 이어 직속상관인 이 수석에게 책임을 물음으로써 사태를 마무리지으려는 수순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박 대통령이 단행한 인사 가운데 낙마한 장ㆍ차관급 고위공직자 또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무원은 8명으로 늘어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