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인터뷰> 공군 군수사령부 81항공정비창 조태선 원사
<와이드인터뷰> 공군 군수사령부 81항공정비창 조태선 원사
  • 승인 2009.01.15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년원생 선도.취업 알선 '앞장'
법무부장관 표창 수상...현역 군인으론 '이례적'

“소년원에 재소 중인 청소년들을 잘 이끌어 사회에 적응시키는 것도 우리 사회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이 아닐까요.”

공군 군수사령부에 근무하는 한 항공기 정비사가 소년원에 재소 중인 청소년들을 위한 선도활동으로 법무부장관상을 수상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공군 군수사령부 81항공정비창에 근무하는 조태선(41) 원사.

그는 대구소년원 취업지도위원으로 활동하며 재소 생 교육과 퇴소 청소년 취업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달 29일 법무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현역군인이 법무부장관 표창을 수상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조태선 원사는 구미 금오공고를 졸업하고 1989년 공군에 입대한 뒤 군수사령부 81항공정비창에서 항공기 기체와 부품, 기체 노화나 부식 정도를 검사하는 비파괴검사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조 원사가 청소년 선도활동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7년 전인 2002년부터다.

“그 전부터 대구 선린종합복지관, 영락양로원, 대구소년원 등 지역의 여러 복지시설을 찾아 봉사활동을 해오면서 소년원생에 대한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청소년기 잠시 잘못된 생각으로 나쁜 길로 빠졌지만 이들이 다시 사회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일도 우리 기성세대가 해야 할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죠.”

이후 그는 소년원에 재소 중인 청소년 돕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특히 퇴소 후 일자리를 원하는 청소년들에게 취업을 돕는데 주력, 지역 기업인들의 도움을 받아 대구시내 섬유업체와 자동차 부품업체, 음식점 종업원 등의 일자리를 알선했다.

이 밖에 일본 원자폭탄 피해를 입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경남 합천군에 원폭피해자 복지회관을 건립하는 사업에도 참여했다.

조태선 원사는 “소년원 퇴소 후 취업을 원하는 청소년에게 적절한 일자리를 갖게 해주는 것만큼 도움 되는 일이 없다”며 “앞으로 소년원생 선도와 취업알선 이외에도 복지시설 방문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