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코오롱인더스트리 안전조치 32건 미비
김천 코오롱인더스트리 안전조치 32건 미비
  • 남승렬
  • 승인 2017.01.0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태료 1천700만원 부과
책임자 산업법 위반 입건
코오롱인더스트리㈜ 김천1공장이 시설물 안전조치 미비 등으로 노동당국에 적발됐다.

고용노동부 구미지청은 코오롱인더스트리 김천1공장에서 시설물 안전조치 미비 10건, 교육·건강진단 미실시, 경고표시 미부착 등 모두 32건(협력업체 포함)을 적발, 과태료 1천700만원을 부과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시설물 안전조치 미비에는 법인과 김천1공장 책임자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구미지청은 또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보건진단을 받아 사업장 내 안전보건에 근원적인 문제점을 찾으라고 코오롱인더스트리 측에 통보했다.

한편 구미지청은 최근 김천1공장이 지난 5년간 산업재해 19건을 노동당국에 보고하지 않은 사실을 적발해 과태료 5천700만원을 부과했다.

구미=최규열기자 choi6699@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