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車부품업체, 그래도 희망은 있다
위기의 車부품업체, 그래도 희망은 있다
  • 최연청
  • 승인 2018.11.0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의존도 낮추고 유럽길 확대
미래형 차 관련 연구개발 강화
자율주행차 제품 등 지속 생산
협력사는 제조 분야 영역 확대
최근의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 어려움에 대한 걱정이 오히려 지역 부품기업과 지역경제 전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상황이 좋지 않고 그 영향이 1차, 2차, 3차 협력사들에게 확대되고 있지만 지역 자동차 부품사들이 R&D를 통한 신제품 개발, 수출 다변화, 공정혁신 등으로 위기를 극복해 가고 있어 희망도 크다는 것이다.

7일 대구상공회의소는 최근 중국, 미국 등 주요시장에서의 우리나라 완성차 업체 부진으로 지역 자동차부품업체들도 어려워지고 있지만 미래에 대한 선도 투자 등을 통해 대비를 해 온 기업들은 오히려 위기가 기회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상의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보다 76.0%나 감소한 2천889억원의 3분기 영업이익을 발표하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지역 자동차부품 업계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어려움 속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지역 자동차 부품사들의 공통점은 지속적인 연구개발(R&D)과 글로벌 시장개척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이라는것.

램프와 새시 등을 생산하는 1차 협력사 A사는 특정기업에 대한 납품비중을 줄이고 거래선을 다변화 하는 노력을 지속해 오면서 중국 현지의 로컬자동차 메이커에 직접 부품을 납품하고 인도 유럽 등으로 수출시장을 확대, 국내 완성차 업체의 중국시장 부진에 따른 여파를 상당부분 상쇄하고 있다고 상의는 소개했다. 이 업체는 특히 기존제품에 비해 부가가치가 높은 전기차나 자율주행차 등 미래형자동차 부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생산하면서 불황극복의 힘을 얻고 있다는 것이다.

자동차 변속기와 파이프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또 다른 1차 협력사 B사는 GM, 포드, 크라이슬러, 발레오 같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4년간 1천800억원의 제품을 남품하는 계약을 맺었다. 평소 연구개발에 많은 투자를 하는 이 회사는 자율주행차, 수소전기차와 관련한 제품도 지속적으로 개발하면서 미래형자동차 시장에 대한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특히 자체기술로 개발한 전기차용 감속기를 중국 상하이차에 직접 납품하면서 최근의 어려움 속에서도 돋보이고 있다.

상용차 차축을 주로 생산하는 1차 협력사 C사 역시 중국 현지에서 직접 시장을 개척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 여러곳에 납품하고 있으며 상용차에서 오랜기간 쌓아 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과감히 승용차 부품으로 영역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들로 고객을 확대하고 있다.

2차, 3차 협력사들도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는 업체가 많다고 상의는 소개했다. 평소 연구개발에 많은 공을 들이기로 유명한 자동차 엔진과 브레이크 관련 부품을 주로 생산하는 2차 협력사 D사도 주력제품이 아닌 조향장치 분야에 새롭게 도전해서 성과를 내고 있다. 성서산업단지에 소재한 2차 협력사 E사는 어려운 시기를 생산 공정 개선과 각종 업무 시스템 효율화 등 기본을 견고히 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

상의는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에서는 최근의 어려움에 대한 걱정이 오히려 지역 부품기업과 지역경제 전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도 많다고 밝혔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상황이 좋지 않고 그 영향이 1차, 2차, 3차 협력사들에게 확대되고 있지만 지역 자동차 부품사들이 R&D를 통한 신제품 개발, 수출 다변화, 공정혁신 등으로 위기를 극복해 가고 있어 희망도 크다는 것이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경제에서 큰 영향을 주는 요소중 하나가 바로 심리다. 어려울 때 어렵다는 말을 반복하면 정말로 더 힘들어 질 수 있다”며 “분명 지금의 대내외 여건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지역 자동차 부품사들은 오랜 기간 쌓아온 기술력과 경쟁력, 그리고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해 지금의 어려움을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다. 시민들도 믿음을 가지고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