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9조 요구…공항이전 ‘비용 장벽’
국방부, 9조 요구…공항이전 ‘비용 장벽’
  • 김종현
  • 승인 2018.12.1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 최대 8조 원 제시
‘1조 원 갭’ 협상 난관 봉착
權시장·李지사 ‘담판 짓기’
연내 국방장관 면담 추진
대구·광주·수원 시민단체
“군공항 이전 정부가 나서라”
대구공항 이전사업비 규모를 둘러싸고 대구시와 국방부가 협상을 벌여온 가운데 국방부는 9조원을 요구하고 대구시는 최대 8조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이 막대한 개발비용으로 차질을 빚지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 관련자는 “대구시는 9조 원이 소요된다는 국방부의 무리한 요구에 대해 난감해 하고 있으며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지사가 담판을 짓기 위해 연내에 국방부 장관 면담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국방부가 요구하는 각종 시설에 대해 120%까지 수용해 만들어줄 뜻을 비쳤으나 국방부의 요구가 지나치게 높아 협의가 벽에 부딪힌 상태라는 것이다.

이처럼 국방부가 9조 원의 사업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함에 따라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이 사업 수지를 맞출 수 없어 기형적인 개발우려 뿐만아니라 주관사업자를 구하지 못할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대구시가 K2 후적지 200만 평 가운데 절반인 100만 평을 개발한다고 보고 개발비용을 7조3천억 원으로 할 경우 평당 730만 원에 분양할 수 있지만 9조 원이 되면 평당 900만 원에 땅을 팔아야 한다. 또 80%는 주거상업지역인데 개발비가 1조7천억 원이나 늘면 주거상업지역을 더 늘릴 수 밖에 없다. 이 경우 20%에 불과한 산업용지는 더 줄어들게 된다”고 지적했다. 주거상업지역이 많아지면 대구공항 후적지의 산업적 기능은 떨어지고 아파트가 늘어나 대구의 지속성장을 뒷받침하는 공간으로의 개발이 힘들어 질 수 있다. 특히 많은 시민들이 K2 후적지로 이주할 경우 대구시내 도심 재개발 여력이 없어져 도심공동화 현상이 더 심각해 질 수 있다.

이밖에 지금도 7조 원이 넘는 사상 최고의 사업비를 감당할 사업자를 구하기 힘든 상황에서 국방부가 9조 원의 사업비를 고집할 경우 통합공항사업이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대구, 광주, 수원 3개 지역의 공항이전 찬성 시민단체들은 오는 14일 대구에서 정부가 군 공항 이전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는 대회를 여는 등 정부를 압박하고 나섰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