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공항 “현 규모”VS “더 크게” 입장차
통합공항 “현 규모”VS “더 크게” 입장차
  • 김종현
  • 승인 2018.12.13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막대한 비용 부담 우려
“규모 줄여서라도 조속 추진을”
국방부, 공군 작전·안전성 이유
“필요한 규모로 건설” 기본구상
정 장관 “축소여부 검토하겠다”
내년 돼야 실무협의 재개 전망
대구공항 이전사업비가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국방부장관이 사업비 축소에 관건이 되는 이전공항 시설 규모 축소를 검토하기로 해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대구공항통합이전 사업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2일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정경두 국방장관이 만난 자리에서 권시장은 이전공항을 현재 K2 면적 내에 있는 규모와 비슷한 시설로 만들 것을 건의했다. 이에 정장관은 실무진을 통해 규모를 줄일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K2 이전 관련 신기지 기본구상에서 공군의 작전성과 안정성을 위해 필요한 규모로 통합이전 공항을 건설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는데 대구공항 통합이전 기본계획 당시 7조원 정도의 사업비면 K2 이전이 가능한 것으로 전망했었다.

이에 따라 대구시도 공항이전 사업에 착수했는데 최근 국방부가 자체 검토를 통해 최소 9조 원, 이자비용까지 포함하면 11조 원에 이르는 사업비를 산출한 것으로 알려져 대구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시는 현재 K2와 같은 규모로 공항을 이전하면 기부대 양여방식에 의한 사업비가 적정하게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시설규모를 줄이지 않는다면 차액을 국비로 지원해 주기 위한 ‘군공항이전 특별법’ 개정이 필요한데 법을 개정하자면 시간이 걸리니 규모를 줄여서 빨리 사업을 하자는 것이 대구시의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이전하는 지역은 기존 K2 부지의 1.8배 면적에 이르는데 도심이 아닌 농촌지역으로 옮기니 전체 면적이 늘어날 수는 있지만 시설 규모를 줄여주면 사업비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정확한 사업비 선정을 위해서는 후보지 1곳이 선정되야 하는데 주민 지원사업비는 3천억 원+∝ 로 이미 책정돼 있으니 이전후보지 선정위원회를 빨리 개최해 후보지를 정하고 실시설계에 들어갈 것도 요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이전 후보지를 선정할 때 한 곳으로 결정됐으면 이미 기본계획 수립에 들어갔을 것”이라며 “광주는 4개 후보지 가운데 국방부가 한 곳을 결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어 대구처럼 이전사업이 지연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국방부가 정확한 사업비를 제시해야 기본계획 수립과 사업자 선정이 가능한 상황인데 시설규모 축소에 따른 새로운 사업비 산정 결과는 내년에 가서야 나올 것으로 보여 대구공항 통합이전사업이 다시 지연될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