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사건ㆍ김태우ㆍ신재민ㆍ손혜원, 국정조사해야"
"댓글사건ㆍ김태우ㆍ신재민ㆍ손혜원, 국정조사해야"
  • 이창준
  • 승인 2019.01.31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청와대 앞 긴급 의총
나 대표 "청와대는 비리 온상
대선 정당성 의심할 수 밖에"
설 연휴 홍보ㆍ투쟁 강화 예정
자유한국당은 31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총을 여는 등 파상 공세에 나섰다. 김태우·신재민 폭로 의혹, 손혜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강행 등에 대해서도 공격을 퍼부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의원총회에서 “지금 청와대는 국민의 신뢰를 파괴하고 국민의 뜻을 역행하는 오만과 비리의 온상”이라고 성토했다. 김경수 지사가 구속된 것에 대해선 “민주화 이후 가장 심각한 불법선거운동이고, 대규모 민주주의 파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 대선의 정당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문재인 정권 태생부터 조작 정권, 위선 정권이 아니었냐는 의심이 든다”며 “특검은 진상 규명의 시작이었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댓글 조작에 대해 알고 계셨는지 여부에 대해 해명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이 김 지사 판결에 반발하며 사법농단 세력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 등을 꾸린 것에 대해선 “오만과 방자를 넘어서는 초권력, 괴물 정권의 모습을 보이는 것 아닌가”라며 “사법부를 자신들의 주머니에 넣고 삼권분립을 훼손하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김태우·신재민 폭로, △손혜원 의원 목포 투기 의혹, △조해주 위원 임명 강행 등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응답해야 할 초 권력형 비리다”면서 “이제 대통령과 여당은 국정조사와 특검에 대해 답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역시 문 대통령을 겨냥해 “김태우 전 수사관이 이야기한 공무원 민간인 불법 사찰을 몰랐는가. 수사관들이 모여서 회식할 때 조국을 위해 건배하는 것을 몰랐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이제 대통령 본인의 딸이 왜 해외로 이주했느냐고 국민들이 묻고 있다”며 “대답해야 할 것 아닌가. 딸 일도 몰랐다고 할 것인가”라고 거듭 대답을 요구했다.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장을 맡았던 김영우 의원은 “이 정도 되면 문재인 정권 문을 닫아야 하는 것 아닌가. 민주당이 드루킹 사건의 피해자인가 가해자인가. 드루킹 댓글 조작, 여론 조작의 주범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한편 한국당은 설 연휴 기간에 대국민 홍보 및 투쟁을 강화하고, 연휴 직후에도 원내외 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