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억1천만원 …靑 참모 평균 15억
문 대통령, 20억1천만원 …靑 참모 평균 15억
  • 최대억
  • 승인 2019.03.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현 비서관 혼자 148억 보유
강경화 서울에 주택 2채 소유

28일 공개된 정기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청와대 참모와 국무위원 상당수가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번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는 요트와 보석에서 저작권까지 다양한 항목의 재산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을 포함해 이번에 재산을 신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진 47명의 평균 재산은 14억9천400만 원이었다.

이번 재산신고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난 청와대 참모는 148억6천900만 원을 신고한 주현 중소벤처비서관이다. 주 비서관의 재산은 이번에 신고된 청와대 참모진 총 재산의 5분의 1을 넘는다. 주 비서관 다음으로 많은 재산을 보유한 참모는 지난해보다 1억4천800만 원이 늘어난 54억7천6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한 조국 민정수석이었다. 청와대 참모 중 가장 재산이 적은 사람은 1억3천200만 원을 신고한 김혜애 기후환경비서관이었다.

청와대 참모 중 박종규 재정기획관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신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 소재 아파트 두 채를 신고했다. 유송화 춘추관장과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도 본인과 배우자, 혹은 공동 명의로 두 채의 집을 신고했다.

국무위원 중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서울 시내에 주택 두 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강 장관은 배우자 명의의 세일링 요트(8.55t급·약 2천800만원)와 수상오토바이(약 400만원)도 신고했다. 
주택정책을 담당하는 윤성원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 박진규 통상비서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두 채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 복합건물을 25억7천만원에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과 보석류를 신고한 공직자들 역시 상당수였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의 경우 배우자 명의의 1천450만원 가액의 1.5캐럿 다이아몬드 반지를 신고하면서 '은혼식 배우자 선물'이라고 적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