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목숨 걸고 막아야…이기는 투쟁 시작”
한국당 “목숨 걸고 막아야…이기는 투쟁 시작”
  • 이창준
  • 승인 2019.04.23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과 여당 1·2·3중대 생겨
좌파 연합 정당만 있을 뿐이야”
긴급의총마치고규탄구호외치는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의원들이 23일 오후 긴급의원총회를 마친 뒤 국회 본청 계단에서 ‘선거법·공수처법 날치기 좌파장기집권음모 규탄’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3일 여야 4당이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지정한 데 대해 “목숨 걸고 막아야 한다”면서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긴급의총에 이어 오후에도 긴급 의총을 열어 대응책 마련에 주력했다.

황교안 대표는 오후 의총에서 “결의한 대로 이제는 투쟁밖에 없다”며 “싸워 이길 때까지 우리가 정말 목숨을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 한 대오로, 한마음으로, 한뜻으로, 끝까지 이겨내는 투쟁이 이제 시작됐다”고 선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자유민주주의의 몰락”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되면 다당제가 아니라 여당과 여당 1·2·3중대만 생겨 좌파 연합 정당만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긴급의총에서도 한국당 지도부는 한목소리로 정부여당을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0석’을 이야기할 때 ‘설마’ 했는데, 지금 보니 좌파독재 플랜이자 개헌까지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다. 목숨 걸고 막아야 한다”며 “공수처 또한 법원·검찰·경찰 권력을 청와대 마음대로 하면서 게슈타포(독일 나치 정권 하 정치경찰)를 설치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여당이 주도하는 총선용 악법야합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경제·민생·안보를 다 망쳐놓고는 국민의 분노가 차올라 저항이 거세지니 국면 전환을 위한 치졸한 발상에서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황 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를 ‘의회민주주의 붕괴’라고 규정하는 한편 “내년 4월 총선에서 집권여당의 ‘1·2·3·4중대’를 만들어 ‘친문(친문재인)총선연대’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몰아붙이면서 “원내외 모든 투쟁 수단을 동원해 총력 저지하겠다”고 예고했다.

한국당 사개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성동 의원은 “배지 4년 연장하냐, 안 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어떻게 지킬 거냐, 어떻게 장렬히 전사할 거냐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연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 데 이어 오는 27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장외투쟁을 검토 중이다.

이창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