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6회 대구경북 중소·벤처기업 대축전] 대구신용보증재단 이사장 표창장-㈜레이월드, ㈜백메가, ㈜대송창호
[제 6회 대구경북 중소·벤처기업 대축전] 대구신용보증재단 이사장 표창장-㈜레이월드, ㈜백메가, ㈜대송창호
  • 홍하은
  • 승인 2019.12.02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사이니지 원스톱 서비스 제공 - ㈜레이월드

 
레이월드 류지창(동상-대구)
 
2009년 1월 설립한 ㈜레이월드(대표 류지창·사진)는 끊임없는 신사업 발굴과 혁신을 통해 지역 대표 ICT 융복한 분야의 우수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광고솔루션 전문기업인 레이월드는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 디지털정보디스플레이) 솔루션의 소프트웨어(SW)와 하드웨어(HW), 어플리케이션, 콘텐츠 등 디지털 사이니지 관련 모든 제품을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한다. 디지털 사이니지란 매장, 길거리, 공공장소 등 다양한 곳에서 필요한 정보 및 광고를 송출하는 디스플레이 미디어를 뜻한다.

레이월드는 사업 영역을 확장해 2017년 무인결제 시스템 ‘담다 페이(Pay)’를 출시했다. 담다페이는 메뉴선택과 결제 기능은 물론, 대기 번호 발급까지 가능하다. 타 무인 결제기기와 달리 결제 이후 대기번호도 발급해 인건비 절약과 높은 업무 효율성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업체는 스마트 공장 솔루션 개발에도 영역을 넓혔다. ICT 융복합 기술을 가미한 스마트 공장 솔루션을 지역내 제조업체에 납품·구축해 지역 기업들의 스마트 공장 추진에 이바지하고 있다.




 

인터넷 불편 즉시 해소 만족도 ‘UP’ - ㈜백메가

 
백메가 신정권(동상-대구)
 
㈜백메가(대표 신정권·사진)는 가정용 인터넷과 IPTV를 LG, SK, KT에 위탁받아 고객 사정에 맞는 서비스를 소개하는 전문 컨설팅 중개 업체이다.

2014년 문을 연 이 업체는 ‘사람에 초점을 맞춰라’를 모토로 삼고 고객 서비스에 주력한다. 단순 인터넷 서비스를 소개하며 가입 안내에 그치지 않고 서비스를 가입 전·후로 나눠 세밀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인터넷 가입 후 기간을 두고 인터넷 사용 중 불편함을 체크해 이를 즉시 해소해주는 각종 사후관리 서비스를 진행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 업체는 인터넷 관련 정보를 쉽고 통통 튀는 언어로 고객들에게 소개해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사기도 한다. 고객과의 신뢰를 최우선으로 여기고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제공해 두터운 단골층을 확보하며 15%의 높은 재가입률을 자랑한다. 백메가는 발전된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체 개발과 전산팀을 보유하는 등 개인정보와 보안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재난안전성 높은 알루미늄 창호 개발 - ㈜대송창호

 
대송창호 윤정록(동상-대구)
 
대구 남구에 본사를 둔 창호업체 ㈜대송창호(대표 윤정록·사진)는 1995년 설립 초기부터 알루미늄 창호 생산과 기술개발에 주력해 지역 대표 알루미늄 시스템 창호 전문기업으로 거듭났다. 햇볕에 강하고 친환경적이며 재난안전성에 강한 알루미늄을 활용한 시스템 창호 제품에 주력하고 있다.

대송창호는 각 계절마다 강한 특징을 가진 국내 기후조건을 고려한 창호를 만들고자 세계 각국의 창호를 분석했다.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자체 기술력을 확보해 원천기술 특허 4건, 디자인 32건 특허등록, 특허 2건, 디자인 6건 등을 출원했다. 올해 건축용 단열시스템창호 시공법핵심기술로 ‘2018 제12회 대한민국우수특허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업체는 국내 대기업과의 경쟁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는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해 업계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우수한 기술력과 뛰어난 품질을 기반으로 팔공 에밀리아호텔, 대구 인터불고 호텔과 동서개발 대한민국 산업포장수훈 기념작 프리미엄 브랜드하우스 동서프라임 등 전국 곳곳에서 수주를 받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