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사망·실종 26명…다뉴브강의 비극
한국인 사망·실종 26명…다뉴브강의 비극
  • 강나리
  • 승인 2019.05.3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여행 나섰다 헝가리서 유람선 침몰 참사
야경투어 마치고 복귀 중 대형 크루즈선 후미 추돌
주로 가족단위 관광객…구조자 14명 중 7명만 생존
文 대통령 “가용 자원 총동원 구조”…대응팀 급파
비내리는헝가리유람선사고현장
비 내리는 헝가리 유람선 사고 현장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30일 오전(현지시간) 군 병력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현지시간 29일 오후 9시께(한국시간 30일 오전 4시께) 한국인 관광객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해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한국인 관광객 7명이 숨졌고 19명은 실종된 상태다. 7명은 구조됐다. (관련기사 참고)

침몰한 유람선에는 국내 여행업체 ‘참좋은여행사’ 패키지 상품 등을 통해 한국인 33명이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를 당한 여행객들은 이 여행사가 내놓은 ‘발칸 2개국 + 동유럽 4개국 9일’ 상품을 통해 지난 25일부터 6월 2일까지의 일정으로 유럽 여행에 나섰다가 부다페스트에 들렀다.

6살 어린이를 포함한 가족 단위 관광객이 주로 탔던 이 유람선은 야경 투어가 거의 끝난 후 정박지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규모가 큰 다른 유람선에 배의 후미를 들이받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관광객들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데다 이날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는 등 이달 들어 헝가리를 비롯한 동유럽에 많은 비가 내린 탓에 다뉴브강 수위도 상당히 높아져 인명피해도 컸다.
 
CCTV로 추정한 헝가리 유람선 사고상황
CCTV로 추정한 헝가리 유람선 사고상황

 

참좋은여행 이상무 전무는 30일 연 긴급 기자회견에서 “저희 고객 30명에 인솔자 1명, 현지 가이드 1명, 사진작가 1명 등 한국인 33명이 유람선에 탑승했다”며 “선박 운전하는 분 1명까지 추가하면 34명이 탑승했지만 이 분은 현지인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참좋은여행사 측은 사고 선박에 가족 단위 관광객 9개 팀이 탔으며 연령대는 대부분 40~50대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개된 명단에는 30대와 60대도 다수 포함됐다.

현지 당국은 지금까지 14명을 물 밖으로 구조했으나 이 중 7명이 숨지고 7명은 생존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19명은 실종 상태다. 사망자 신원은 아직 현지 당국에서도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다.

한국 정부는 유람선 사고 현장에 신속 대응팀을 급파하는 등 사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고 상황을 보고받은 뒤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 활동을 할 것을 긴급 지시했다. 또 현지에 신속 대응팀을 급파하도록 하는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국내에 있는 피해자 가족과 연락을 유지하고 상황을 공유할 것 등을 주문했다.

주헝가리 대사관은 현장대책반을 구성하고 현장에 영사 인력을 급파하는 한편 피해 상황 파악과 함께 구조된 관광객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소방청은 심해잠수요원 9명 등 12명의 국제구조대를 이날 오후 현장으로 보내 외교부 소속 6명과 함께 신속대응팀을 꾸려 수색 작업 등을 벌인다.

한편 배상 책임과 관련, 참좋은여행 이 전무는 “선박 선사에 1차 책임이 있으나 여행사도 고객에게 책임을 지니 저희 회사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여행자 보험이 있고 회사의 배상 책임 보험이 있다. 한해 60억 정도 가입됐고, 상대방 선사도 대형 선박이라 불편함 없이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