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결실 보자” 金 “진전 예상”…비핵화 해법 찾나
文 “결실 보자” 金 “진전 예상”…비핵화 해법 찾나
  • 최대억
  • 승인 2018.09.18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첫 날 노동당 청사서 두시간 진행
文 대통령 “새로운 시대 열려는 金 위원장 결단에 사의”
金 위원장 “역사적 조미대화의 불씨 文 대통령이 살려”
남북정상-카퍼레이드
남북 정상 카퍼레이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함께 무개차를 타고 평양국제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며 평양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역사적 여정에 돌입했다. 오늘(19일)오전에도 한차례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어 비핵화에 대한 가시적인 합의안이 나올지 주목된다.(관련기사 참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8일 정상회담이 오후 5시 45분 종료됐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이 이날 오후 3시 45분부터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시작됐다고 밝힌 것에 미뤄 보면 두 정상은 2시간가량 회담을 진행했다.

회담 시간은 애초 예상보다 30분가량 길어진 셈이다. 회담에는 남북 정상 외에도 한국 측에서는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한 측에서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방명록에 글을 쓰는 동안 김 위원장과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문 대통령의 방명록 서명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이 서명을 마친 뒤 남북 정상은 회담장 안으로 이동해 회담을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다섯 달만에 세 번을 만났는데 돌이켜보면 평창동계올림픽,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있었고, 그 신년사에는 김 위원장의 대담한 결정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며 “전세계도 주시하고 있고, 전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와 관련 “조미(북미)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재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면서 “이로 인해 주변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평양 시내 노동당 본부 청사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역사적인 조미대화 상봉의 불씨를 문 대통령께서 찾아줬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님을 세 차례 만났는데, 제 감정을 말씀드리면 ‘우리가 정말 가까워졌구나’ 하는 것”이라며 “또 큰 성과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 때문이다. 북남 관계, 조미 관계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께서 기울인 노력에 다시 한번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평양공동기자단=최대억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