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스
코스모스
  • 승인 2020.08.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휘은 강혜지

차가운 몸짓 여윈 얼굴로

가을이 오시면

길가에 코스모스가 마중을 한다

하얀 코스모스

분홍빛 코스모스

그리고 붉은 코스모스

가슴에 묻어둔 애타던 세월을

체념보다 지독한 그리움을

나날이 꽃잎에 새겨 마중을 한다.

◇강혜지= 서울産. 한국방송통신대학 일본어학과, 월간광장 시부문 신인상,한국 문인협회 회원, 한양문화예술협회 이사, 다선문인협회 운영위원, 한국미술인협회 회원. 2017년 대한민국 문예대제전 문화예술부문 심사위원,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상 수상(18)

<해설> 사람들은 인생을 스스로 통제한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살면서 우연히 마주치는 일은 없다. 모든 일들은 자신에게 많은 의미들로 다가온다. 거기서 어떤 길을 가든, 어떤 선택이든 그 책임은 오롯이 자신의 몫이다.

가끔은 삶에서 내 뜻과는 전혀 상관없이 이루어지는 일들이 있다.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길을 잃었다고 생각되는 순간도 있다. 분명 나인데 내가 아니라는 느낌, 누군가가 나를 움켜쥐고 뒤흔드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하지만 의미 없는 일은 절대로 없다.

존재의 뿌리가 흔들려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버텨내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다. 사막에서 5센티미터의 길이를 유지하기 위해서 땅 밑으로 뿌리를 600킬로미터 뻗는 풀 ‘포아’처럼 멋지게 살아야 한다. 사람은 인생길에서 서로에게 깃들면서 성장하고 앞으로 나아간다. 그리하여 온전히 나의 삶으로 쌓여진다. 우리가 원하는 삶은 바로 도시를 걷는 낙타의 풀 같은 삶이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