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도 더운데…편의점 아이스크림 가격 또 오른다
날도 더운데…편의점 아이스크림 가격 또 오른다
  • 강나리
  • 승인 2023.06.25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부터 적용
죠스바 1천200원→1천500원
조지아 오리지널 1천300원으로
안주·통조림류 상품 일부도 인상
내달부터 아이스크림, 커피·음료수 등 편의점 먹거리 상품 가격이 또다시 인상된다. 원재료·인건비 상승 등이 시차를 두고 상품 가격에 반영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가격 도미노 인상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CU와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는 내달 1일부터 음료와 아이스크림, 안주류, 통조림 일부 제품의 가격을 최대 25% 인상한다. 제조사들이 원재료 가격 상승을 이유로 공급가를 올린 데 따른 조치다.

가격 인상률이 가장 큰 제품군은 아이스크림이다. 아이스크림 수요가 급증하는 여름철을 목전에 두고 주요 상품의 가격이 대거 오르면서 소비자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품목별로 보면 스크류바와 죠스바, 옥동자바, 수박바, 와일드바디, 돼지바, 아맛나 등이 각각 1천200원에서 1천500원으로 25% 인상되고, 빠삐코는 1천500원에서 1천800원으로 20% 오른다.

커피류도 줄줄이 가격이 오른다. 조지아 오리지널·카페라떼, 맥스 캔 커피 240mL가 1천200원에서 1천300원으로 8% 오르고, 고티카 270mL가 2천200원에서 2천400원으로 9%, 조지아 크래프트 470mL가 2천500원에서 2천700원으로 8% 인상된다.

일반 음료의 경우 미닛메이드 알로에·포도 180mL(1천100→1천200원), 미닛메이드 오렌지 1.5L(4천500원→4천900원), 썬키스트 유자·모과(1천900원→2천원), 포도봉봉, 갈아만든배(이상 1천400원→1천500원) 등의 가격이 상향 조정된다.

이와 함께 하이네켄 논알콜릭 500mL는 4천원에서 4천500원으로, 칭다오 논알콜릭 500mL는 3천300원에서 3천7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이 밖에도 안주류의 경우 안주야 직화곱창·매운곱창·매콤돼지와 고기부추집·김치두부집만두가, 통조림류는 동원 황도·스위트콘·꽁치 등의 가격이 바뀐다. 인상률은 안주류가 5~12%, 통조림류는 10~25%다.

앞서 편의점에서 파는 주요 수입 맥주와 즉석조리 치킨은 지난달부터 순차적으로 20% 안팎까지 가격이 뛰었다. 이 역시 제조사의 공급가 인상에 따른 가격 조정이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